Yamada Takayuki no Cannes Eigasai EP01 720p HDTV x264 AAC-DoA Metrics {time:ms;} Spec {MSFT:1.0;} <-- Open play menu, choose Captions and Subtiles, On if available --> <-- Open tools menu, Security, Show local captions when present -->

2016년 여름

 

야마다 타카유키와 야마시타 감독은
칸에 있었다

 

메르시
(감사합니다)

 

야마다 타카유키의
칸 영화제

 

제 1화
야마다 타카유키 칸을 목표로하다

 

오프닝테마
「칸의 휴일」feat. 야마다 타카유키

 

야마다 타카유키

 

~바나나쥬스~
http://cafe.naver.com/takayuki

 

감독
야마시타 노부히로 마츠에 테츠아키

 

2016년 6월 20일

 

어디로 가면되나요?
-5스튜디오로 가시면됩니다

5? 5?

 

감사합니다

 

모든것은 촬영중이었던 야마다 타카유키가
야마시타 감독을
(나레이션 : 나가사와 마사미)

만나자고 한 것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실례합니다

 

가게 해주세요
멋진 모험의 마지막으로

선택하여라
어느 마지막 사원으로 갈 것인지

[용사요시히코와 인도하는 7인]
촬영현장

 

야마다 타카유키의 분장실

 

수고하셨습니다

야마다는 촬영휴식중에
하고 싶은 말이 있는 모양이다

나 있어도 되는거야? 방해되는거 아냐?

야마다는 촬영휴식중에
하고 싶은 말이 있는 모양이다

괜찮아요 괜찮아요

스탭한테 말해놨어?
- 네 말해놨어요 괜찮아요

 

일단
미안한데 그게

갑작스러워서
카메라도 일단 내가 찍는걸로

 

아직 「요시히코」촬영이
남아있는데요

이거 끝나고

웬만하면 빨리
다음걸 하고 싶어서요

응? 뭘??
- 그게.. 다음 작품을

2년 3년전부터

여러가지로 새로운 것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생각해서

그래서 음.. 뭐

무엇을 하고 싶은지
찾는다던지

실제로 내가 하고 싶은것을 찾아서
실천에 옮기기도 했구요

일단 올해 3월쯤에
책을 냈어요

응 읽었어 읽었어
- 그건 실제론 3년정도 전부터

짬짬이 짬짬이 쓴거예요

영화 촬영 중간중간에

그래서 결국엔
3년이나 걸렸죠

이전에도 권유를 받아서

뮤직비디오 감독을
해보기도 했고

그러면서도 점점 점점
하고 싶은것들이 생기는거죠

그래서 그런것을 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대략
연간 4~5편의 드라마와 영화를

그런 페이스로 해왔는데

그렇게 해서는
할 여유가 없어요

그래서 이제부턴
발란스를 좀 변화시켜서

점점
새로운 것을 해볼려고 해요

 

그런 새로운 것을
해가는게 있어서

꼭 하고 싶다고 생각한게 있는데

 

상을 받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상?
- 상이

 

「상을 받고싶다」

 

야마다군
상 받은적이 없어?

없진 않은데요

그렇게 많진 않아요
손에 꼽을 정도예요

젊었을 때..
- 일본 아카테미는?

없어요
거긴 초청받은적도 없어요

아 그래?
- 그런게 있다는것도 몇년전에 알았어요

아 그래?
의외로 받은 줄 알았는데

간적이 없어?
「13인」할때도 안갔나보네

「13인」은 미이케상이

미이케상도
그걸로 처음받으셨어요

아 그렇군
「13인」은 뭔가

tv에서 본것 같아

맞아요
길고 긴 캐리어 중에서

어라 그런 연기로도
상을 못받은거야?

아니 뭐
꼭 그런 건 아니잖아요

확실히 말해서

연기만 잘해서
되는건 아니니까

다른 작품에서 요코하마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으로

간적은 있어요

그리고 뭐였더라
인터넷 라디오 뭐더라

뭐 그리고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 영화제

꽤 받은거잖아
그런걸로 치면

아니 뭐
그런데 뭐랄까

결론을 말하면
저도 솔직히 말하면

일본 아카데미에
한번도 초청된적이 없다는게

솔직히 왜지?
왜? 라고 생각되서

에 그럼 잠시만
일단은 상을 타고 싶다는거야?

맞아요
그런데 역시 상을 탄다고 한다면

무조건 세계최고의
칸의 상을 받고 싶다는거죠

잠깐만 잠깐만 칸영화제?
- 칸영화제요

 

「칸영화제」

 

칸영화제의

칸에서 최고가 되고싶어요

 

「칸영화제의 최고의 상」

 

즉 칸에서 상을 타고 싶다?
- 맞아요

그것이 지금의 심경이고

그건 그렇고
난 왜 카메라 찍고있는거지?

아니 그러니까
칸을 목표로 하기 위해서

야마시타상이
감독을 해 주셨으면 하니까죠

「칸을 목표로 하기 위해
야마시타상이 감독을 해주셨으면 해요」

잠깐 잠깐만 응?

내가 감독을 해서 칸에서 상을 타자고?
야마다군이랑 같이?

맞아요
- 그것을 지금 말하고 싶었다고?

말하고 싶었다고 할까
그러기 위해서 지금

같이 해 보자고
지금 오늘 의논하고 싶은거예요

아 그런거지?
- 네

베를린 베네치아와 나란히

세계3대 영화제 중에서도

그 권위는 가장 탑이라고 불리는

칸 국제영화제

역사에 이름을 새기고있는
영화인들이 걸은 레드카펫은

영화에 종사하는
모든 사람들이 동경하는 곳이다

칸에 가신적 있으세요?
- 칸은 아니

없으시군요
- 칸은 간 적이 없어

프랑스의 다른 영화제는
간 적이 있는데

프랑스의 무슨영화제라고

뭐예요 그게

꽤 제대로 된 영화제야

그리고 내가 가장
많이 초청을 받는곳이

로테르담 영화제라는
네덜란드의 영화제인데

데뷔작부터 참석하고 있는
영화제인데

거긴 정말

영화팬들이 많이 모이는
좋은 영화제인데

그래도 웬만하면 어중간한것보단
탈거면 역시나 탑인

아니 어중한건 아니야
그게..

칸와는 다르지...
- 간 적이 없다고 하니

역시 그래도 가고 싶잖아요 칸
타고 싶잖아요 칸의 상

아니 그건 뭐..
- 칸이예요

아니 타고 싶지 않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렇게 타야겠다고 생각한적이..
- 아직까지 없었을 뿐이잖아요

상상해 본적이 없어
내가 칸? 이라는 느낌이

별로 없지
- 그렇기때문이 아닐까요 아마도

생각해 본적이 없으니까
의식하지 않았으니까

못탄게 아닐까요?
의식해서 지금부터 해본다면

아마도 탈수 있을꺼예요
진심으로 하면

「진심으로 하면」
아니 그런 일인가..

이제부터 칸에서 수상한 작품이랑

감독들을 조사하면서

아마도 야마시타상은
조금은 알고 계실테니까

그런것을 가르쳐 주시면
공부하면서 해 가는거죠

오 수고하시네요

우와 야마시타상이다 대박!

실례할게요
- 뭐예요 밀착?

그거지? 심야에 하는거 [무로쯔요시]
- 일단 저는

이거 심야에 하는거네!
- 저기 다시 연락할게요

음 그런 어떻게 할까

키타구다 키타구

키타구
- 아니예요 아니예요

저기 정말 아니야
- 키타구 키타구

무로상 카메라 좋아하셔서
많이 떠드실거예요

나중에 편집하면 되니까
- 뭐야 편집하지마~

어라 근데 정말
아카바네 아니예요?

아카바네 아니예요
그냥 뭐..

키타구 아니예요?
- 비슷한 냄새가 나긴해요

야마다군이랑은
오래 알고 지내셨죠?

그렇죠
벌써 7~8년 더됬나?

그런데 좀
강행하는 그런부분 있지 않나요?

별로 못느끼나요?
- 그게 있어요

있어요?
뭔가 저도 지금 솔직히

왜 여기에 있는건지

좀 모르겠는데요
- 사람을 끌어넣을때나

무언가를 할려고 할때 강행하는 면이 있어요
- 역시 그렇군요

 

2016년 6월 25일
이날 야마시타 감독은

「용사요시히코」의 촬영을 끝낸
야마다로부터 다시 호출을 받고

촬영 스탭들과 함께
요코하마로 갔습니다

 

야마다군
- 네

여긴..

여긴 뭐하는데야?

빌렸어요 - 응?
- 빌렸어요

응? 빌렸어?
- 네

왜 뭐때문에?

그게 이제부터
여러가지 회의도 해야하고

뭐.. 꽤 넓은곳으로 했어요

앞으로 점점 사람들이 늘어도
상관없으만큼 했어요

사람이 늘어난다는 것은
어떤 작업소 같은거?

그렇네요

 

야마다는 이곳을 거점으로
영화를 만들려고 한다

 

마이크 안달아도 되나요?
- 아 그렇네요

아 그럼 먼저 소개를

일단 이제부터 계속
메이킹이랄까

영화제작과 함께 메이킹을 촬영하게 되었다
계속 촬영해 주실 토다상
그리고 녹음에 야마모토상

 

야마다군 이건 뭐야?

이건
- 저것도

저거 캐리커처 받아서
장식해 뒀어요

이건 누구야?
- 저예요

가타로우 선생님이
그려주셨어요

가타로우 선생이라면
저기 그

안 가타로우?
- 네

어라 그럼 잠깐
이거 회사인거야?

맞아요 회사로써
- 합동회사라니 뭐야?

회사를 만든거야?
- 회사 그러니까 이후에

영화를 제작을 할꺼니까

어딘가에 가져가서

어딘가와 함께
하는것이 아니라

이 회사에서 영화를 만든다는거야?
- 그럴 생각이예요

야마다는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합동회사 칸」을 설립하였다

지금은 한명뿐이지만

야마다는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합동회사 칸」을 설립하였다

그래선 힘드니까 야마시타상도 부른거죠

야마시타상도 명함 만드실래요?

야마시타상 지금
회사 소속

매치포인트란 회사
소속이긴한데

여기도 들어오는게
가능한가요?

좀 정리가 안되는데
어떤..

소재는 일단 있어요
소재라고 할까

게다가 영화의 소재도 정해놓았다
패러디같은건데요

이거 알고 계세요? 에도 켄파
에도 켄파?

모르세요?
- 모르는데

엄청난
살인귀라고 할까

2미터 이상이나 되는
엄청 큰 남자인데

어렸을때 부모가 이혼해서

조부모에게 맡겨졌는데

그 조부모를 죽이고

꽤 비정상적인 사람이예요

아니 꽤가 아닌데

에도켄파는 어렸을때부터 동물학대를하고
15살에 조부모를 살해

이건 뭐 비정상이네

정신병원을 나온후에도 히치하이커 6명을 살해
네 그리고
히치하이커를 죽이고 목을 자른다던가

마지막으론 어머니의 목을 잘라 살해했다
꽤 위험한데요

현재는 종신형으로 복무중
그런데 이 사람은 결과적으로
최후에 어머니를 죽여요

그게 부모를 죽인다는게
엄청나잖아요

부모를 죽인다는게
- 부모를 죽이는 건 뭐 장난아니지

야먀다는「부모살해」라는
테마에 끌리는 모양이다

그렇게 될때까지의

야먀다는「부모살해」라는
테마에 끌리는 모양이다

엄청 뭔가 여러가지가 그려지잖아요

그 사람이
어떤 환경으로 그렇게 되었는지

어째서 그런 인간으로
완성되어 버렸는지

아마도 사람마다
여러가지 생각이 있을것이고

저도 그릴수 있는 여백이
괘 크다고 생각했어요

가족의 이야기 이기도 하구요

잠깐 그럼 엔도 켄파를
야마다군이 연기한다는 거지?

아뇨 아니예요
이번엔 전 나오지 않아요

「이번에 저는 나오지 않아요」
뭐..뭐?? 주연이 아니야?

뭐..
하나부터 만들고 싶어요

그래서 회사도 만들고
저는 프로듀서로써

일단 야마시타상에게
감독으로써 오퍼를 한거구요

거기서부터 캐스팅도 정하고
투자도 받고 그런것부터

전부 만들어 가고 싶어요

나는 완전히 남우주연상 같은걸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팔름도르(palme d'or) 라는 거네?
- 팔름도르?

팔름도르란건
칸에서 가장 큰 상인데

전부다 최고라는 거지
그걸 타고 싶다는?

 

야마다는 프로듀서로써
칸국제영화제의 최고의상<팔름도르>를
받고 싶은 것 같다

 

솔직히 말하면
싫어할지도 모르겠는데

야마다군이 주연을 하는편이

영화를 만드는데 있어서
예산같은면에선..

일본에서..
- 아 그렇군 일본에서 만들어야하나

그런데 해외로 가져가면
아마 상관없지 않을까요

그게 목적이니까요
- 뭐뭐

칸은 그렇지
인지도는 상관없지

그래도 돈은 뭐
어떻게 되지 않을까요

돈 남아도는 사람
엄청 많이 있잖아요

경비부분에 있어서는
난항을 겪을수도 있겠지만

결과적으로 칸으로
가져갈것을 생각하기때문에

일본인들
역수입 좋아하잖아요

그곳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다면
여기서도

어느정도는 회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그렇게 바보같이 망하진
않을거라 생각해요

목표는 칸이니까

일본에서 히트칠 영화를
만들 건 아니니까요

내가 생각한건 이 역할을 한다는게
꽤 리스크가 크지 않을까

켄파말인가요?
- 그게 히치하이커를 막

뭐 히치하이커는
미국이니까 그런거라

그런 부분은
설정을 바꿔가면 되니까요

그런데 배우입장에서는 역시
이런 엽기살인마라는건

꽤 이런건
하고 싶어 하잖아요

하고싶어..
그런가

배우로서는 하고 싶은 사람이..

섹스.. 시체와 섹스였나?
- 맞아요

이거 꽤 리스크있지 않나
생각하는데

여기였던것 같은데
첫부분 여기인것 같아요

야마다군은 안하는거지?
- 안해요..

일단 정해둔 사람은 있어요

이야기는 해놨어요 근데..

벌써 주연은 정해져있는거야?

정해졌다고 할까..
후보로 있어요

일단 얘기는 했고
괜찮다는 반응이예요

엣 정말?
거기까지 정해진거야?

야마다는 에도켄파역을 누가 연기할지
정해두고 있었다

소속사 일도 있고 좀 그랬지만

뭐 직접 만나서 이야기도 했어요
소속사와도 얘기했고

만나러 갈거예요
- 누구야?

기대해 주세요
진짜 대박이예요

혹시 야야노군이라던지?
야아노군?

근데 고가 오면
대박일꺼까진 아니지 않나요?

아니 뭐..
- 그만하죠 그런 맞추기는

알려고 하지 마세요

충분할꺼예요

자 그럼 나도 가도돼?
- 물론이죠

같이 갈거예요
같이 가요

그런데 안가르쳐 주는거야?

 

야마다군은 처음이야?

처음이예요

 

뭔가 이번엔 좀 친절..
- 이거 잃으셨어요

 

좋죠 여기
- 좋은곳 잘 찾았네

야마시타 공원
- 진짜다

진짜네 이쪽에 있구나

 

주연배우와 만나기전에
야마시타감독은

확인해두고 싶은것이
있었습니다.

전에도 야마다군
프로듀서같은

프로듀서에
관심있는것같이

전에도 말했던것 같은데

관심이 있다고 할까
확실히 예전부터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긴했죠

우리들이 모두가
여러가지를 만들어 가는 와중에

역할로 언급되면
소속사로 연락이 와서

캐스팅이 정해지잖아요

그래서 뭐 어쩔수 없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좀 이렇게 하는편이

분명히 재밌을텐데~
라고 생각하게 되는것이 있잖아요

그런데 이야기를 하다보면

현재까지 해온 방식과

같이 해 온 사람들과 하는편이
편하니까 이대로 하고 있구나라는게

보여질때가 많아요

좀 더 애쓰고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하면

분명히 더 좋아질텐데라고
느낀적이 꽤 많아서

그래서 그럼 내가
처음부터 그..

처음부터 있어본다면
- 제로부터 만들어 가는 장소에

그렇게 하면
왜 변화가 힘들었는지

만들어 가는 과정을 이해하게 된다면
어느정도 포기할수 있지 않을까해요

분명
재미있을꺼예요

 

야마다는 이 기획에
꽤 자신이 있는 모양이다

 

뭐.. 그러니까
재미있는걸 만든다면

칸은 말할것도 없고
뭔가 예를들면 베네치아같은데서도

잘 모르겠지만
뭐.. 무슨 상 타게되도 좋은거잖아

베를린도 있고

아뇨 탄다고 한다면
역시 칸이죠

그건 칸
칸이 아니면 안되는거야?

합동회사 칸인데 베를린이면
좀 그렇잖아요

베네치아도 그렇고

칸을 타지 않으면

반대로 칸 이외라면
안타도 되지않을까..

그리고 일단
몇권정도 보고는 있는데

주연배우와의 약속 장소
막연히 이미지는 예술영화라 할까

 

뭔가.. 전체적으로
그런 느낌이지 않나요?

대체적으로
팔름 도르 수상한 거는

예술영화?

그래도
『펄프픽션』이 상을 탔으니까

 

음 뭔가 경향이나 대책이
있을지도 모르고

음..
그러니까

지금은 이런 추세라던가
하는것도 있을지도 모르고

잘 모르겠지만

좀 그런건
공부를 해야 할거 같아

 

주연배우로부터 연락이 왔다

 

아 네네 이쪽
왼쪽이예요

 

누구지?

 

앉아요

 

가방은 여기에 올려요
-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 아시다 마나짱?

아시다 마나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어째서? 어떻게 된거야?
- 아시다상이예요

어라 또 있던 사람은?
- 매니저예요

매니저? 아까 그 사람이 아니라?
- 네 매니저예요

앉아요 앉아요
- 감사합니다

오렌지 쥬스랑 아까 그거

 

아니 잠시만
- 야마시타상이예요

야마시타입니다
- 감독분이예요

잘 부탁드립니다
- 잘 부탁합니다.

음 그럼

아까 소속사랑 이야기를 했다는게

주연이 아시다 마나짱
- 맞아요

주연은 아시다 마나

 

어디까지 알고있는거야?

부모를 죽인 살인자죠
- 그건 알고있어?

전혀 그런부분에 있어서 불안함은 없어요
분명 할 수 있을거예요

아 여기 마이크 안차도 되나요?

 

그렇군..
학교에서 오는 길이야?


- 그렇군 그렇군

 

야마다 타카유키의
칸 영화제

 

제 2 화
야마다 타카유키 칸을 배우다